공지사항 | 구인구직 | 할인판매
로그인 | 회원가입 | 장바구니( 0 ) | 주문조회 | FAQ | 마이페이지   
 
   
 
자동로그인
   

 
작성일 : 21-01-14 09:50
노스 (North, 2014)
 글쓴이 : 김민821
조회 : 0  
본문 이미지


http://www.cinehubkorea.com/bbs/board.php?bo_table=bbs01&wr_id=1392


해외 단편영화를 상영해주는 사이트인데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20분가량의 단편영화를 골라 보았습니다. 링크를 찾아가시면 감상하실수 있습니다. <킬링 디어>에서 악역으로 등장했던 '베리 케오간' 배우의 작품입니다. <킬링 디어>자체는 사실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작품은 아닙니다.


여태 보았던 단편영화중에서 가장 좋았던것을 꼽으라면 이 영화를 꼽을수도 있겠습니다. <캐리비안의 해적>의 '잭 스패로우'나, 로다주 주연 <셜록 홈즈>시리즈의 셜록을 참 좋아합니다. 늘 덤벙대며 가장 신뢰가지않는 인물이 죽음앞에 직면했을때 보이는 행동은 참 인상깊다고 생각합니다. 단편영화 <노스>는 지적으로 정상적이지 못해보이고 불안감에 휩쌓인 주인공이 책임을 감내하는 짧은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. 다른 영화에선 별 감흥이 없었는데 이 영화에서의 연기는 굉장하다는 생각이 듭니다.


겉도는 스토리와 캐릭터의 느낌때문에 초반이 보기가 힘든데, 연출의 한 전략입니다. 결말을 보고나서 캐릭터의 감정들을 상기시키다보면 가슴이 미어지는 영화입니다.